당구선수 차유람, 국민의힘 입당···”좋은 기운 드릴까”

By | May 13, 2022
당구선수 차유람씨(가운데)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앞서 열린 ‘차유람 입당 환영식’에서 이준석 대표(왼쪽), 권성동 원내대표(오른쪽)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당구선수 차유람씨(가운데)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앞서 열린 ‘차유람 입당 환영식’에서 이준석 대표(왼쪽), 권성동 원내대표(오른쪽)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당구선수 차유람씨가 13일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차씨는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특보를 맡아 유세·홍보 업무를 지원한다.

차씨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국민의힘 입당식에 참석해 “20년 넘게 당구선수로 활동했고 두 아이를 키우고 있는 워킹맘”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차씨는 입당식에서 수기로 입당원서를 작성해 제출한 뒤 “지난 5년 동안 기업의 자유로운 후원을 받지 못해 모든 분야에 걸쳐 엘리트 선수 육성이 정체됐다”며 “코로나19와 집합금지 조치로 실내체육시설 관계자들은 생존 위협을 받고 있는데, 이런 모습을 현장에서 보면서 고난받는 문화체육인의 목소리를 누군가 대변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입당 이유를 밝혔다.

이준석 대표는 “(지방선거) 선대위에 차유람씨를 특보로 모시게 됐다”며 “차유람씨 말대로 문화체육계의 여러 현안을 다룰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국민의힘에 더 다양한 젊은 세대가 참여할 수 있도록 문호를 열고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차씨와) 같이 방송도 해서 이 상황이 생소하긴 하다”고 했다. 이 대표와 차씨는 2013년 tvN 예능 프로그램 ‘더 지니어스’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차씨는 입당식을 마친 후 입당 계기를 묻는 기자들에게 “문화체육계에 오래 있었고, 조금이나마 도움되지 않을까 했다”고 당초 발언을 강조했다. 영입 제안에 대해선 “누가 제안했다기보다는 외부적으로 많이 상의를 했고 (당과) 함께 (입당) 시기를 잡았다”고 말했다. 지방선거에서의 역할에 대해서는 “크게 구체적 계획은 없다. 정치를 잘 모르기 때문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저도 잘 모른다”면서 “제가 지금 국민의힘에 입당함으로써 조금 좋은 기운을 드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입당 시기를 잡은 것”이라고 답했다.

차씨는 기자들이 박완주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에서 최근 발생한 성비위 사건에 대해 질문하자 “개인적으로 너무 충격적이었다. 여성으로서, 그리고 두 아이를 한국에서 키우는 입장에서 굉장히 참담했다”며 “하루빨리 민주당이든 어떤 당이든, 어느 곳에서나 그런 성범죄가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See also  Waarom 100.000 Cubanen bitcoin en andere crypto gebruiken » Crypto Insiders